화학노련소식

고진곤 의장,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참석
번호 2778 작성자 홍보 작성일 2019-10-26 조회 71
첨부파일 1군산형 일자리1.jpg
1군산형 일자리2.jpg

고진곤 의장,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참석

 

한국노총 군산지역지부 고진곤 의장은 지난 24일 오후 명신 군산공장에서 개최된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한국노총 군산지역지부를 비롯해 민주노총 등 노조와 코스텍, 군산시의회, 전라북도 등 노·사·민·정 22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군산은 광주, 밀양, 대구, 구미, 횡성에 이어 여섯 번째 지역 상생형 일자리다.

 

 

상생협약식에 참석한 고진곤 의장은 “지역이 잘살고 활기가 넘치려면 인구가 중요하고 그 중심에는 결국 일자리라며 그런 의미에서 군산형 일자리는 생존권 그 자체로 판단된다”고 말한 후, “군산형 일자리를 통한 지역 지역인재 우선 채용, 지역 내 생산부품 의무구입, 지역사회 공헌사업 추진 등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데 앞장서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이어, “최종 협약안 도출 과정에서 노사간의 대립으로 좌초될 위기도 있었지만 양보와 타협으로 옥동자를 낳을 수 있었다”고 설명한 후, “일자리가 없어 군산을 떠나는 청년과 가장들의 눈물을 잊어본 적 없으며, 오늘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통해 떠나가는 군산에서 돌아오는 군산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밝혔다.

 

이번 협약 내용을 살펴보면 전기차 및 부품 생산 중소, 중견기업이 군산 지역에 2022년까지 총 4122억 원을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19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과 전기차 17만 7000대 생산 달성을 계획하고 있다.

 

 

 

더불어, 협약 기관은 향후 ▲적정 노동시간 및 임금 합의 ▲전기차 클러스터 상생협의회 운영 ▲공동교섭 도입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등 지원 ▲근로자 복지지원 ▲원·하청 상생협력 지원 등에 합의했으며, 양대 노총이 함께 참여한 사례로 기존 완성차사와 협력업체간 큰 임금격차 문제를 해결하고 적정임금과 2단계 공동교섭 도입 등 선진적 노·사 협약안을 도출했다는데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한편, 상생형 일자리는 공정하고 평등한 일자리 창출을 사회적 대화로 모색하는 일자리 사업으로, 정부는 노·사·민·정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기업 투자를 이끈 지자체를 선정해 기업 보조금 지원, 세제 혜택, 근로자 복지 지원 확충 등을 지원한다.

http://www.fkcu.or.kr/notice/news/detail.asp
이전글 제36회 연맹 대표자 체육대회 성황리에 개최
다음글 2019 신임대표자 교육 실시